한국마사회 '마사회형 ESG 경영'




한국마사회가 최근 기업들의 사회적 책임을 강조한 '환경(E, Environmental), 사회(S, Social), 지배구조(G, Governance)' 분야를 선도하기 위한 드라이브를 걸고 있다.


한국마사회는 약 2년 간 계속된 코로나19로 인한 매출 감소로 비상경영체제에 돌입하며 기업 운영에 어려움을 겪었음에도 불구하고 ESG 각 분야에서 성과를 내기 위한 노력을 경주했다.


지난해 10월 한국마사회 ESG 경영 추진 기본계획을 수립하고 마사회형 ESG 추진을 위한 'ESG경영추진단'과 이사회 산하 'ESG위원회'를 신설하는 등 실행력과 전문성을 갖춘 ESG 경영을 추진하는데 앞장서왔다.


ESG 가치 내재화를 위한 선포식 및 전 직원 교육을 통해 ESG 경영을 지속적으로 실천해 나가겠다는 의지 또한 내비쳤다. 이에 연장선으로 지난 1월에는 한 해 동안의 성과를 되돌아보고 개선방안을 찾는 ESG경영 추진성과 보고회를 진행했다.


ESG경영을 향한 첫 발을 내딛은 한 해였던 만큼 주목할 만한 성과들이 도출됐다. 환경(E)분야에서는 新 사업장 친환경 설계 반영 및 마분 등 사업장 폐기물을 재활용하여 친환경 사업장 기반을 구축하는데 힘썼으며 에너지 절감 역시 지속적으로 추진했다.


사회(S)분야에서는 업(業) 특성과 연계한 말복지 중장기 계획을 수립해 경마 산업 내 말복지 문화 조성 기반을 마련하고 말산업 일자리 약 1,200명을 지원하는 등 가시적인 성과를 도출해냈다.


지배구조(G)분야에서는 경마시행과 관련한 기관의 권한을 분산하고 경마관계자 소통 채널을 확대하는 등 경마상생거버넌스 구축을 위해 노력한 점이 두드러진다. 여기에 윤리청렴추진단 및 규제개선위원회 신설로 공정성과 투명성 확보를 통해 윤리경영 강화에도 힘썼다.


한국마사회 송철희 회장직무대행은 "앞으로도 국민 눈높이에 맞는 ESG 경영을 추진하기 위해 분야별 전문가와 국민 의견 수렴을 통해 마사회형 ESG 전략을 수립·시행하여 공기업으로서의 사회적 책임을 이행하고, 국민에게 신뢰받는 최고의 말산업 선도기관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https://star.mt.co.kr/stview.php?no=2022021316140925032

조회수 1회댓글 0개